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산방산 산방사 13회 나누는 효심 함께하는 경로잔치 현장“살아있는 한 최선 다해 어르신들 모실 것”

13회 경로잔치 베푼 산방사 벽공스님 인사말서 강조
지난 15일 안덕체육관서…18개 경로당 1200명 참석

산방사 경로잔치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애창곡 ‘선창’을 부르자 참여 어르신들이 흥겨워하고 있다.

“언제 도지사 노래 들어보크라. 13년 동안 한 번도 빠지지 안 호영 왔주. 죽어지지 안 호즉, 걸어지믄 그때까지 경로잔치 헐 테주.” 

지난 15일 안덕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산방산 산방사 13회 나누는 효심 함께하는 경로잔치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축사에 이어 어르신들의 성화에 재롱(?)을 피우며, 어르신들에게 함박웃음을 안겨줬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오원길(안덕면 덕수경로당, 88) 어르신은 도지사의 노래를 들으며 흐뭇해한다.

이날 원 지사는 “울려고 내가 왔던가 웃으려고 왔던가 비린내 나는 부둣가엔 이슬맞은 백일홍 그대와 둘이서 꽃씨를 심던 그날도 지금은 어디로 갔나 찬비만 내린다~”애창곡‘선창’을 부르자 어르신들은 박수갈채를 보냈고, 도지사는 넙죽 큰절을 올리는 등 이날 경로잔치는 한층 무르익었다.

산방사 주지 벽공 스님은 인사말에서 “제가 올해 70인데 저도 여기에 앉아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농을 건넨 뒤 “제가 수행자로 살아있는 한 최선을 다해 어르신들을 모시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수열 스님(선광사 주지)·도종 스님(서귀포불교문화원 이사장)·탄해 스님(태고종 제주교구 종무원장)은 격려사에서 우선 이 같은 자리를 13년 동안 변함없이 만들어 준 벽공 스님에게 고마움의 박수를 전한 뒤“여러분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것은 스님들이 기도와 축원 덕분”이라며“늘 자녀들에게 고맙고 착하다는 말씀 해줄 때 어르신들은 130살까지 장수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도종 스님은 어르신들과 함께‘섬마을 선생님’을 부르며 어르신들의 옛 향수를 달래드리기도 했다.

김유헌 안덕면 노인회장은 축사에서“13년 째 안덕면 어르신들을 한 자리에 모신 산방사의 경로잔치는 안덕에서 제일 큰 행사”라고 산방사에 고마움을 전하며 “산방사에서 열어주시는 경로잔치 덕분에 어르신들이 장수하고 많이 참석할 수 있는 것으로, 이제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의 건강을 염원해주는 스님의 정성 때문에 내년 경로잔치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구성지 도의원과 강경필 변호사도 축사도 통해“13년 동안 이 자리를 마련해 주신 벽공 스님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로잔치는 안덕면 18개 경로당에서 1200명이 어르신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식전 행사로 흥겨운 난타공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킨 뒤 서귀포불교문화원 연꽃합창단의 ‘서귀포시를 아시나요’ ‘100세 인생’ ‘내 나이가 어때서’ 등의 축가도 이어져 어르신들의 어깨춤을 덩실덩실 추기까지 했다. 2부에는 각 경로당 별로 어르신들이 참가하는 노래자랑이 이어지고 경품추첨 등으로 흥을 돋았다.

 

이병철 기자  taiwan0812@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