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마당 일반
<향기 나는 시> 하얀 연꽃수철 스님 <수보리 선원 주지>

 

이른 아침에
눈 비비며 일어나 
하얀 그림자 따라 산책하다

바람 따라 한들거리는 
수줍은 연잎마다
청아한 새벽이슬은 고이고

어둠이 채 가시기 전
이미 떠오른 마음속의 해
연잎은 사리를 태우며
정금(正金)의 아침을 맞는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