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보리의 씨앗 심는 소중한 시간으로 꽃피어

서귀포불교대학총동문회 한마음 단합대회 
지난 13일 서귀포올림픽국민생활관에서

 

 

서귀포불교대학 졸업생들과 재학생들이 함께한 화합의 한마당 제13회 서귀포불교대학 총동문회 한마음 단합대회가 지난 13일 서귀포올림픽국민생활관에서 힘차게 펼쳐졌다. 
이날 한마음단합대회는 1천여명의 동문들이 모인 가운데 삼귀의와 반야심경봉독, 대회선언, 대회사, 축사, 격려사, 선수선서 등으로 이어졌다. 
현영진 서귀포불교대학 총동문회 회장은 대회사에서 “이 대회에 협조와 지원을  아낌없이 해주신 학장님과 대덕스님들, 2200여 동문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승부에 연연하지 마시고 육바라밀을 실천덕목으로 삼아 자비와 배려를 앞세우고 하심을 바탕으로 축제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귀포불교문화원 이사장 도종 스님은 격려사에서 “스승으로 우러러 볼만한 벗을 가까이 하면 소나무 속의 칡이 그 나무를 의지해 높이 오르는 것과 같다”며 “오늘 이 자리가 사우를 만나고 보리의 씨앗을 심는 소중한 인연의 한마당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봉택 서귀포불교대학장도 “이 화합의 한마당으로 불교계뿐만 아니라 전 종교계가 안고 있는 불신의 뿌리를 뽑아내고 오롯이 부처님의 바른 법에 의지하여 부처님께 귀의하길 바란다”며 “또한 우리 서귀포시가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더욱 시민정신문화가 시대정신으로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서귀포불교대학 교수협의회장 제용 스님도 “평화롭고 지혜로운 삶, 참된 나를 발견하고자 불교대학이라는 또 다른 삶의 여정에서 어쩌면 꼭 만나야 할 도반들과의 우정을 돈독히 하고자 체육대회를 열어 참가하는 것은 탐진치 삼독을 없애는 가장 기본적인 수행의 시작”이라며 “도반들과 대우주의 시작도 끝도 없는 시간과 공간 속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이 짧은 아름다운 봄이 더욱 빛날 것”이라고 축하했다. 
한편 1부 개회식에 이어 한마음으로 모인 동문들은 보시 인욕 지계 정진 선정 지혜 팀으로 나눠져 화합과 배려의 마음을 담아낸 경기, 피구와 발묶어달리기, 줄다리기, 장대높이 오자미 넣기 등을 혼신으로 펼치면서 몸과 마음에 쌓인 스트레스를 날리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김은희 기자  gimya@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