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혜향”제 10호 발간여름날 더위 가시게 하는 시와 에세이 가득

좋은 글 한 편을 읽는 것은 좋은 벗을 사귀는 것과 같다고 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제주 불교 문인들이 엮은 문예지 “혜향” 제 10호가 발간 돼 지혜의 향기를 흩날리며 제주불교의 여름을 좋은 읽을거리로 장엄했다.  
이번 “혜향”을 장식한 축하휘호는  조용옥 제주한시회 회장의 쓴 ‘법구경’ 첫 구절“심위법본 심존심사 중심염선”이 실렸다. 권두언으로는 김정택 혜향문학회 회장의 “진정한 위령”이 실려 4‧3의 불교적 회향을 생각하게 한다. 권두 에세이로는 김봉오 제주문화원장의 “덕풍과 바람”으로 정치와 백성의 관계를 들려줬다. 다음으로 오홍석 회원이 쓴 내가 만난 고승들 다섯 번째 편으로 청담 스님 이야기도 흥미롭다. 
초대작품으로는 장승재 시인의 “민들레꽃”, 구재기 시인의 “별리” 등 8편의 시와 정태원 수필가의 “산새이야기”가 잊혀졌던 감성을 일깨워준다. 
혜향논단에는 윤용택 제주대교수가 쓴 “현공 윤주일의 제주선경가 비교분석 및 교정 연구” 두 번째 글이 실렸고, 문태길 시조시인의 “이호우 시조의 현실의식 변화”도 눈에 띈다. 
또한 김용길 시인의 “난향을 피워올리며” 등 총 27편의 회원들 시와 시조작품이 실려 시향을 느끼게 한다. 수필에는 살풍경하게 변해버린 현대의 장례문화를 아쉬워하는 마음을 담은 조명철 혜향문학회 초대회장의 “곡소리”를 비롯해 총 10편의 에세이가 돋보인다. 
이와 더불어 고응삼 시인의 “한라산”과 “영실기암에 서서” 등의 시 작품과 오영호 부회장이 쓴 고응삼 시인에 대한 회고를 실어 화촌 선생을 추억하게 했다. 
제주문화탐방으로는 본지 이병철 기자가 쓴 동자복 서자복이야기를 통해 소박하면서도 진지한  제주불교문화의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대담코너에는 제주불교연합회장 관효 스님과의 만남을 실어 제주불교를 위해 열심히 애쓰시는 스님의 모습을 비춰주고 있다. 

김은희 기자  gimya@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