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한 맺힌 고혼들 모두 해원하길"

부혜사 호국영령수륙대법회
7월 17일…김녕 앞바다
 

 

부혜사 호국영령수륙대법회에서 스님들이 천도재 의식을 집전하고 있다.

 

부혜사(창건주 무비 전법사)에서 주최한 무술년 호국영령수륙대법회가 지난 17일 김녕리 해녀마을 쉼터 앞바다에서 열렸다.
이날 법회는 해동 스님을 비롯해 대덕스님과 부혜사 무비 전법사가 법회를 집전한 가운데 10여명의 마을해녀가 참석하여 무고하게 희생된 4.3영혼들, 세월호와 함께 바다에 잠들어 버린 어린 영혼들, 남영호 침몰사고로 돌아가신 영혼들, 그밖에도 바다에서 억울하게 돌아가신 영혼들과 역대 임금님과 조상님들의 극락왕생과 마을의 안녕을 기원했다. 
법회를 주최한 부혜사 무비전법사는 “무더운 날씨에도 참석해준 마을주민과 해녀분들에게 감사하다”며 “김녕은 살아있는 처녀를 제물로 바쳤다는 슬픈 ‘김녕사굴‘의 전설이 전해오는 마을이기에 더욱 부처님의 자비로 한 맺힌 고혼들이 모두 해원하며 김녕마을의 무사안녕을 바란다”고 전했다.   

변성원 수습기자  taiwan0812@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원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