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염화미소고 우 리 作

 

 입을 연
 노란 개나리
 웃음 꽃 안은
 새아침
 불교대학 입학 하던 날

 대웅전 
 미소 속에
 만난 
 설렘

 뭘 
 채울까
 가부좌하고
 미소 한 번
 또 바라보니

 마음 비움
 미소로 다가오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