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마당 오피니언
사설 - 부처님오신날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도내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되면서 부처님오신날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가 곳곳에서 펼쳐졌다. 
사찰마다 스님들은 부처님께서 이땅에 오신 의미는 바로 인간 존엄성을 일깨우기 위함이라며 우리가 과연 인간답게 살려고 얼마만큼 애를 쓰고 있는가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스님들은 부처님의 한 생애가 우리 불자들에겐 삶의 롤 모델로 어떻게 실천하며 살 것인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하시면서 그것을 통해 나의 삶을 되돌아 봐야 한다고 하셨다. 
또한 부처님께서 한 평생 맨발로 유행하시며 탁발한 음식으로 일종식만을 하신 것은 진정으로 헐벗고 가난한 중생들을 생각했기에 그와 같이 하셨다고 했다. 
그러기에 부처님께서 사람들에게 전하고자 했던 참된 자비정신을 새겨서 힘들고 어려운 우리의 이웃들을 위해 마음을 더욱 써야 할 때라고 거듭 당부하셨다. 
한편 스님들은 부처님오신날을 전후해서 전야제 행사와 산사음악회를 개최해서 불자들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참여해서 한바탕 웃음 잔치를 마련해 더욱 풍성한 부처님오신날을 기리는데 힘썼다. 부모와 아이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연꽃등 만들기 체험프로그램과 연잎차와 녹차, 보이차와 함께 정성껏 준비한 다식을 즐기는 전통차체험도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형식과 내용이 함께 변화하는 오늘 우리 제주사찰의 풍속도가 반가운 일이라 할 수 있다. 빠른 속도로 변해가는 세상의 흐름을 거스르지 않으면서 그 안에서 부처님의 정신이 깃들 수 있도록 애를 쓰는 스님들과 불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올해 불기 2563년의 연등은 더욱 빛날 수 있었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