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행복을 이루는 것은 우리 안의 마음에서”

보림사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5월12일…보산 스님 법문

보산 스님이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며 불자들을 위해 법문을 펴셨다.

한국불교태고종 보림사(주지 보산 스님)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스님과 신도회와 금강불음봉사단을 비롯해 많은 불자들이 동참한 가운데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이날 법요식은 타종, 점등식, 삼귀의례, 반야심경봉독, 보현행원, 축가, 봉축법어 등으로 진행됐다. 
부처님께서 태어나신 룸비니동산의 날씨도 또한 이와 같이 화창한 날이었을 것 같다고 법문을 시작한 보산 스님은 먼저 “천상천하 유아독존 삼계개고 아당안지”의 게송을 읊으시면서 부처님은 만 중생의 일체개고을 해결하고자 오셨다며 부처님오신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스님은 “1968년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했을 때 청담 스님에게 소감을 여쭸을 때 스님의 말씀은 다름 아니라 ‘참으로 불행한 일’이라고 일축한 것이 생각난다”며 “이 말은 다른 의미가 아니라 행복과 불행은 마음을 밝혀야 도리를 알지 아무리 과학 문명이 발전해도 행복해지지 않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등접수를 받고 있는 불자들 모습.


스님은 “세계의 4대 성인 가운데 부처님께서는 진정으로 인간의 고통을 해결하고자 했던 성인이었다”며 “부처님은 중생의 고통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이것을 닦으신 분”이라고 성인 중에 성인이라고 말했다. 
스님은 또 “인생의 천당과 지옥은 마음으로 이루어지기에 물질문명이 아무리 발전해도 바깥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며 “마음을 밝혀야만 이룰 수 있다”고 마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스님은 “가장 중요한 문제가 바로 이 마음이고 이 마음으로부터 모든 걸 이룬다”며 “불자들이 마음을 밝혀 부처님과 같이 행복해지길” 축원했다. 

차봉사에 나선 금강불음봉사단과 불자들.

김은희 기자  gimya@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