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영실 오백나한사문승필 거사의 제주사찰사경

 

오백 아라한 모습으로 영험하게 서 있는 한라산 영실. 그 초입에 세워진 오백나한사(주지 학균 스님)에는 오늘도 옥으로 조성된 아라한의 모습을 직접 보기 위해 많은 불자들이 산행을 나서면서 참배를 잊지 않는다. 학균 스님의 자비심 넘치는 축원에 더욱 힘을 얻고 돌아가는 불자들 얼굴이 환하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