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대각사 100일기도 회향으로 소외된 이웃에 자비의 쌀 전해

 

대각사(주지 관종 스님) 불자들이 소원성취 100일기도를 회향하는 자리에서 소외된 이웃들에게 자비의 쌀을 전했다. 
대각사는 9월9일 100일 기도를 마치면서 신도들의 기도 동참비로 마련한 쌀 300포대를 소외된 이웃들에게 선물했다. 
주지 관종 스님은 “올해도 어김없이 100일 동안 법화참회 소원성취 100일 기도에 동참을 한 모든 신도님들이 천원의 불전에 공덕으로 추석을 즈음해서 쌀 300포대를 어려운 이웃에 기부를 하게 됐다”며 “이 공덕으로 이웃들이 함께 추석의 보름달처럼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대각사는 교계 요양시설 미타요양원을 비롯해 봉아름지역아동센터, 장애인요양시설 성심원, 제주시 일도2동·용담동 주민센터에 500만원 상당의 쌀 300포대를 전했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