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열린마당 오피니언
사설 - 지속가능한 제주불교신문으로 나아가길

제주불교신문이 창간30주년을 맞아 원로불자, 신행단체장 등을 대상으로 제주불교신문에 바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질문하는 지면을 마련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불자들은 그동안 제주불교신문을 지켜보면서 느꼈던 것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우선은 제주불교신문이 도내 불심을 하나로 모으는데 기여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 앞으로 달라진 사회환경에 대해 제주불교신문이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신속한 정보를 원하는 불자들의 바람들을 수용하면서 깊이 있는 지면이 함께해 주길 바랐다. 
그리고 운영상의 묘를 발휘해서 제주불교신문 구독하기 운동을 펼쳐나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그리고 어느 한 종단에 치우치지 말고 조화와 균형을 이루면서 제주불교연합회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한 제주불교신문이 그간 심혈을 기울였던 일들 제주불교성지순례길과 관련해서 다양한 사업들을 펼쳐내가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그리고 이제는 단순한 포교지 차원을 떠나 언론매체로서 거듭나기 위해서는 전문경영인 체제가 이뤄져야 한다는 따끔한 지적도 있었다. 
이러한 의견들은 제주불교신문이 서른을 맞이해 듣는 덕담으로서는 아주 중요한 내용이 아닐 수 없다. 진심으로 제주불교신문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서 의견을 개진해주었기 때문이다.  
정말로 간절히 바라는 바이다. 달라진 시대환경에 적응하면서 제주불교신문이 청년으로서 굳건하게 나아갈 수 있게 다함께 힘을 모았으면 한다. 제주불자들이 원해서 만든 언론이 이제 제주불자들에 의해서 지속적으로 지켜낼 수 있다면야 그것만큼 더 좋은 것은 없을 것이다. 
제주불교신문에 불심가득하기로 치면 어디에도 뒤지지 않는 제주불자들의 사랑이 언제나 지속되길 바라면서 응원의 손길 또한 항상 이어지길 또 바랄 뿐이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