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평화로운 정방폭포 산사에 울려퍼진 니우렁 나우렁 몬우렁 음악콘서트

정방사 중창불사 10주년 기념 산사음악회 
수준 높은 문화공연에 7백여 청중 몰려 성황

 

한국불교태고종 자비도량 정방사(주지 혜일 스님)는 지난 10월 6일 오후 5시 30분부터 산사음악회의 문화한마당을 펼쳤다. 이날 공연은 경내는 물론이고 인근 도로까지 수백 명의 많은 청중들이 모여들어 지역축제를 방불케 했다.  
스님들은 물론이고 청중들은 끝까지 자리를 뜨지 않고 ‘정’과 ‘흥’을 함께 나누며 음악을 통한 부처님의 사랑과 화합의 공연 삼매에 빠졌다.  

식전행사로 영가를 천도하고 있다.


시작은 엄숙하고 장엄한 조상 천도 의식으로 열었다. 영가를 태운 가마가 스님들의 인도하에 대중들이 길게 뒤따르며 경내를 돌았다.
공연은 퓨전국악그룹 ‘이상’이 무대를 세팅하면서 점차 열기가 달아올랐다. 실력파 국악그룹인 ‘이상’은 ‘액맥이 타령’ 등 여러 곡을 흥겹게 불렀고, 평균연령 70세 이상의 색소폰동아리 공연과 정방사 천수천안합창단의 ‘따르릉’, ‘가자’ 등의 음성공양은 화려한 한복과 앙상블을 이루며

퓨전국악그룹‘이상’의 아름다운 국악공연

가을밤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초대가수 공연으로는 ‘현우(강병철과 삼태기의 막내)’, ‘지허 스님’, 서귀포 출신 가수 ‘윤정’, 북한에서 온 천재 기타리스트 가수 ‘권설경’ 등의 다채롭고 차원 높은 공연이 펼쳐졌다. 지허 스님은 특히 정방사를 주제로 작곡한 신작을 퓨전그룹 ‘이상’이 연주하게 하여 뜻깊은 시간이 된 것은 물론이고, ’백팔번뇌‘를 통한 깊은 울림을 통해 불교사상적 감동을 주었다. 

산사음악회의 막이 오르다


한편 주지 ’혜일‘ 스님은 문화를 통한 남북화합과 도민화합, 서귀포시민의 안녕을 마음에 새기고, 마음의 평화를 찾는 음악의 향연에 함께 해준 대중들에게 자비로운 표정과 음성으로 환영의 인사를 했고, 특별히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과 총무원의 국장 여섯 스님들이 함께 하여 축하해 주었다.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축사와 함께 구성지게 소양강 처녀를 무반주로 노래하여 준수한 노래 실력으로 깜짝 놀라게 했다.

총무원장 스님과 각 사찰에서 많은 스님들이 참석했다.


아름답고 찬연한 형형색색의 조명이 단청의 환상적인 컬러와 어울리며 푸른 정방폭포의 가을밤을 음악 선율로 수놓으며 청중의 가슴을 촉촉하게 만들었다. 인근 정방마을에서 참석한 한 주민은 뛰어난 음악가들과 세련된 무대, 음향과 조명의 완벽함에 매우 감동받았다고 했고, 지나가던 두 외국인은 제주도는 자연도 아름답지만, 환상적인 사찰의 건축도 대단하고, 이런 공연을 함께 하는 것이 매우 부럽다며 연신 엄지척과 ‘판타스틱!’을 외쳤다. 

지허 스님의 연주


이날 출연자들은 준비한 공연 이외에 앙코르를 두세 번씩 연장 공연하여 밤이 깊어서야 음악회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주최 측도 예상보다 청중들의 반응이 너무 뜨거워 대중들의 흥과 요구대로 따라가면서 진행을 하느라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정방사 산사음악회의 성공은 짜임새 있는 준비와 출연진들의 기량은 물론이고, 평소 진심으로 자비를 실천하는 사회적 유대와 정방사 신행단체의 조직력에 기반한 신심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제주도 노인복지관 실버악단의 섹소폰합주
인사말을 하는 혜일 스님

 

축사중인 총무원장 호명 스님
양윤경 서귀포시장의 열창
천수천안합창단의 열창
현우의 신나는 공연
탈북가수 권설경
서귀포가수 윤정

 

안종국 기자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