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보리수어린이합창단 창단 연주회‘제주가 좋아 마씸’“부처님 빛을 온 세상에 더욱 밝혀”11월 2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려
보리수어린이합창단.합창단자모.마니주중창단이 함께한 무대. 지휘자 이경숙, 반주 홍진희 (원 안은 이충수 보리수어린이 합창단 자모회장)

신제주불교대학 보리왓(원장 성원 스님)은 지난 2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보리수어린이 합창단 창단 연주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주회는 신제주불교대학보리왓이 주최하고 보리수어린이합창단 자모회(회장 이충수)가 주관한 가운데 ‘제주가 좋아 마씸’이란 주제로 보리수 불기2563년이 함께한 합창제였다. 도 내외 대덕스님과 여러 스님, 기관단체장, 신행단체장, 합창단, 재가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보리수어린이 합창단 24명이 무대에 올랐다.

보리수어린이 합창단의 무대


맑은 마음 아름다운 세상이란 찬불가에서는‘마음, 마음꽃 웃음꽃, 관세음보살님, 웃으면서 살아갈래요’ 등을 불러 관객들에게 꾀꼬리 같은 맑고 아름다운 소리를 선사했다. 
특별가수초청코너에서는 양정원 가수의 ‘비야 비야 오지마라, 삼촌, 우리어멍 속아수다’를 제주어로 불러 제주의 옛 추억에 잠시 빠져들기도 했다.

초대가수 양정원의 무대


또한 특별출연한 마니주 중창단들은 ‘내마음의 부처, 청산은 나를 보고,제주의 푸른밤’의 연주로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관객들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별출연한 마니주 중창단의 무대


색동옷을 갈아입은 보리수어린이 합창단이‘제주가 좋아 마씸’에서는 제주어 노래로‘좋아 마씸, 올레걷기, 이추룩 살램마씸,’을 환한 표정으로 항기롭게 맑은 소리를 관객들에게 연출했다. 또한 보리수어린이 합창단은 ‘즐거운 제주 행복한 어린이’무대에서는 ‘미련한 당나귀, 아이들은, 바람의 빛깔’, 을 수놓았다.

연주회를 관람하고 있는 스님들


‘고치 모다 들엉’ 무대에서는 보리수어린이합창단. 합창단 자모. 마니주중창단들이 함께 ‘고향의 봄, 너영 나영, 제주도의 노래’ 다함께 장엄한 하모니를 이루면서 보리수어린이 합창단 창단연주회는 절정에 이르렀다.

보리수어린이합창단연주회


한편 창단연주회를 주관한 합창단 자모회 이충수 회장은 ‘지난해 보리수어린이 합창단이 창단되어 연주회를 개최하기 전까지 주말에도 맹연습을 거급해 왔으며, 합창단 구성은 유치원에서 초등학교 3학년까지 이르고 있고, 이번 창단 연주회는 ‘알토와 소프라노’두 파트로 나누어 합창연습을 해왔다고 한다.

제주가 정말 좋아요 합창단 무대

새해에는 도외로 천진불 합창제에도 참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귀엽고 발랄한 모습과 맑고 고운 불음공양에 따뜻한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특별출연한 마니주 중창단의 무대

 

합창연주회를 감상하고 있는 관객들

김익수 대기자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익수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