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구니 최고법계인 명사 추천 관련 법계법 개정안, 조계종 중앙종회 제218회 임시회서 논의
상태바
비구니 최고법계인 명사 추천 관련 법계법 개정안, 조계종 중앙종회 제218회 임시회서 논의
  • 안종국 기자
  • 승인 2020.07.2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비구니대표단체’논란에 법계법 개정안 스스로 철회했으나
법계법 개정 어렵다면 법계위원회 내에 비구니 스님들 참여하는
명사추대위원회 만들어 원로 비구니 스님 추천토록 명문화하자
조계종 중앙종회 제218회 임시회가 열리고 있다. (출처: 불교신문)
조계종 중앙종회 제218회 임시회가 열리고 있다. (출처: 불교신문)

 

조계종 중앙종회 제218회 임시회가 7월 23~24일 열렸다. 이번 중앙종회에서는 중앙종회의원 겸직 금지 완화를 골자로 한 종헌 개정안과 비구니 명사 추천 관련 법계법 개정안은 개원 전부터 쟁점 법안으로 꼽혔지만 종헌 개정안은 부결, 법계법 개정안은 대표발의자인 정운 스님(15교구)이 스스로 철회하며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비구니 중앙종회의원 스님 7명이 발의한 법계법 개정안은 비구니 명사는 전국비구니대표단체(명사법계추대위원회) 추천을 받아 재적교구본사의 동의를 얻도록 하는 것이 핵심 골자다. 이는 대종사 법계 특별전형의 지원자격과 요건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기 위한 법계법 개정안이 다룰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구니 최고법계인 명사 법계에 대한 절차도 함께 다뤄져야 한다는 비구니계의 요구가 반영된 것이다. 
실제, 원로 비구니 스님을 명사로 추대함에 있어 비구니 스님들의 의견수렴·추천 없이 교구 추천만으로 대상자를 선정해 비구니계의 위계질서가 무너지고 교구본사와 상충하는 요소가 발생해왔다는 게 비구니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의 주장이었다. 
하지만 법계법 개정안에 명시된 ‘전국비구니대표단체’를 의미하는 전국비구니회가 종법기구가 아닌 것이 문제가 됐고, 결국 대표발의했던 정운 스님이 “내용을 보완해 11월 정기회에 다시 발의하겠다”고 밝히며 개정안을 철회했다. 
철회 직후 정운 스님은 법계법 등 종법 안에 비구니 관련 조항을 명문화시켜달라고 주장했다. 스님은 “법계법 개정이 어렵다면 법계위원회 내에 비구니 스님들이 참여하는 명사추대위원회를 만들어서 원로 비구니 스님들을 추천할 수 있도록 명문화해달라”라며 “종법에 비구니 조항이 없다는 것은 비구니를 차별하는 것이다. 이는 이부승가에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정운 스님의 주장대로 애초 비구니 스님들이 법계위원회에 참여할 수 없으니 비구니 스님들이 주체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래서 이번 비구니 스님들이 발의해 철회한 법계법 개정안은 ‘종법 내 비구니 참여 명문화’라는 화두를 던져준 것이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