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봉성 선운정사 부처님오신날마음을 밝히는 연등 줄이어

 

봉성 선운정사(주지 현오 스님)는 마음을 밝히는 연등을 달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불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선운정사 법당 가득 매단 연등에는 가족들의 건강을 발원하고 자녀들의 학업성취를 비는 마음이 가득 담겨있다. 
선운정사를 찾은 불자들은 “오늘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법당에 연등을 달면서 집안에 평안을 위해서 빌고 가족들이 건강하기를 빌었다”며 “항상 오늘 같은 마음으로 지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제주불교신문  jejubulgy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